창원시장선거, 네거티브 예고

홍남표 후보, ‘1월말 전입’ 말한 적 없다 일축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11 [17:23]
종합뉴스
정치
창원시장선거, 네거티브 예고
홍남표 후보, ‘1월말 전입’ 말한 적 없다 일축
기사입력: 2022/05/11 [17:23]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홍남표 국민의힘 창원시장 예비후보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홍남표 후보측은 11일 창원특례시 민주시민 일동이라고 밝힌 단체가 가진 기자회견에 대한 반박 입장문을 내고 "말할 가치조차 없다"며 일축했다.

 

이들은 회견문에서 “홍남표 후보의 창원시 전입은 2022년 2월 말경인데, 언론 토론회에서 상대후보가 언제 전입했느냐고 묻자 올 1월말이라고 답변했다”며 “이 발언이 허위사실 공표에 해당된다”고 강변했다.

 

먼저 홍 후보는 해당 토론에서 “언제 창원에 전입하셨고 누구하고 어디에 주거하고 있습니까?”라는 상대 후보의 질문에 “1월말에 주거를 했고요. 지금 집사람하고 저하고 같이 되어 있습니다.”라고 답한 게 전부다.

 

나중에 확인한 사실관계는 홍 후보는 1월부터 창원의 누나 집에 대부분 거주하면서 살 집을 구하고 있었고, 2월 15일 전·월세 계약을 거쳐 2월 25일 전입신고와 함께 거주를 시작했다.

 

토론 당시 홍 후보는 답변에서 ‘전입’이라는 말을 쓰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선거와 경선 준비로 정신없이 보내던 중 두 달여 지난 4월 18일 토론회에서 ‘1월과 2월’, ‘전입과 주거’를 정확히 구분 표현하지 못한 것이다. 이걸 ‘허위사실공표 운운’이라니 말할 가치조차 없다.

 

이와 함께 기자회견을 한 주체에 대해 지적한다. ‘창원특례시 민주시민 일동’이라니. 이 분들은 지금까지 민주를 내세운 인사들이 하던 데로 시민단체 이름이라도 내걸지 않았다. 그렇다고 개인 이름도 내세우지 않았다. 무엇이 그렇게 자신이 없는가?

 

다만 창원시청 공보담당이 기자회견 공지를 한 것을 보고 이들의 실체를 짐작한다. 이 공지에는 기자회견 참석 대상자로 ‘허정도 대표 등 5명’으로 표기했다. 그래서 허정도라는 분에 대해서만 언급하겠다.

 

이분은 문재인 정권의 대표적인 ‘캠코더(캠프 출신, 코드 인사, 더불어민주당 출신 지칭)’ 낙하산 인사로 대한토지주택공사(LH) 상임감사위원을 지냈다. 그가 감사로 있을 당시 국민적 공분을 산 LH직원 땅 투기의혹이 터졌고, LH감사실의 내부통제 부실로 도덕적 해이와 비리 발생을 자초했다는 비판을 받았다.

 

허정도 전 감사는 또 현재 경상남도 총괄건축가를 맞고 있으면서 경남도의 건축·도시·디자인 관련 정책수립 자문 및 의사결정기구인 건축정책위원회의 당연직 위원장도 함께 맡는 공적인 분이다. 그런 분이 선거 국면에 사실관계도 제대로 확인하지 않고 선거판을 네거티브로 혼탁하게 하니 참 좀스럽다.

 

사실관계도 확인하지 않은 어설픈 폭로나 터뜨리기는 오히려 자신들이 허위사실 공표가 될 수 있다는 사실을 명심하기 바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mayoral election, negative notice

 

Candidate Nam-pyo Hong, dismisses the mention of ‘relocating at the end of January’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Candidate Hong Nam-pyo issued a statement on the 11th to refute the press conference held by a group that claimed to be all citizens of the Changwon Special City, dismissing it, saying, "It's not even worth talking about."

 

In an interview, they emphasized, "Hong Nam-pyo's transfer to Changwon is around the end of February 2022, but when asked at a press conference when the other candidate moved in, they replied that it was the end of January this year." .

 

First of all, Candidate Hong answered the question of “When did you move to Changwon and where do you live with whom?” in the discussion, “I lived there at the end of January. Right now, my family and I are together.” That was all he answered.

 

Candidate Hong has been looking for a place to live, mostly living in Changwon's sister's house since January, and after signing a monthly rent contract on February 15th, he started living with a move-in report on February 25th.

 

At the time of the debate, Candidate Hong not only did not use the word 'moving in' in his answer, but while he was busy preparing for the election and the primary, two months ago, on April 18th, during the debate on It was not differentiated. It's not even worth saying that this is a 'fake fact announcement luck'.

 

At the same time, point out the subject who held the press conference. ‘All citizens of the Changwon Special City’. These people did not even raise the name of a civic group, as did those who promoted democracy until now. However, he did not give a personal name. What makes you so unsure?

 

However, seeing the announcement of the press conference by the public affairs officer of Changwon City Hall, we can guess the reality of these people. In this notice, ‘5 people including CEO Heo Jeong-do’ were marked as the subjects to attend the press conference. So, I will only mention the person named Heo Jeong-do.

 

This person served as a standing audit committee member of the Korea Land and Housing Corporation (LH) as a parachutist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representative ‘camcorder (a former camper, a code person, a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 When he was an auditor, suspicions of land speculation arose among LH employees, which caused public outrage, and he was criticized for causing moral hazard and corruption by the LH audit office's lack of internal control.

 

Former Auditor Heo Jeong-do is also currently serving as the general architect of Gyeongsangnam-do and is a public figure who also serves as the ex officio chairman of the Architecture Policy Committee, an advisory and decision-making body related to architecture, city, and design in Gyeongsangnam-do. It's a bit disappointing to see such a person obscuring the election board in a negative way without properly checking the facts during the election phase.

 

Please keep in mind that clumsy disclosures or leaks without even confirming the facts can lead to public announcements of false information.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