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권 예비후보 “인사와 교육행정, 공정과 상식의 잣대로 정착”

전교조 교육감, 원칙없고 무분별한 문고리 인사 방지, 인사시스템 구축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11 [09:52]
종합뉴스
사회
김상권 예비후보 “인사와 교육행정, 공정과 상식의 잣대로 정착”
전교조 교육감, 원칙없고 무분별한 문고리 인사 방지, 인사시스템 구축
기사입력: 2022/05/11 [09:52]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상권 교육감 예비후보가 10일 기자회견을 통해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김상권 경남도교육감 예비후보는 10일 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상식과 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인사시스템 구축과 행정직·공무직의 합리적 업무수행을 위한 업무조정팀을 운영하겠다”고 공약을 발표했다.

 

김 후보는 “전교조 교육감 8년 동안 ‘원칙 없는 무분별한 교직원 인사와 교육감 직속부서의 전교조 문고리 낙하산 인사’ 등으로 인해 직원들의 사기 저하는 물론 행정직과 공무직 노동조합 간 갈등의 화약고가 되고 있다”며 “노노갈등 조정위원회를 상설 운영해 갈등의 고리를 타파하겠다”고 밝혔다.

 

박 교육감의 지난 인사 사례를 보면 “퇴임한 전교조 교사를 경남교육연구원장, 부장으로 임명해 물의를 일으켰고 과거 전교조 사무실에서 근무하던 직원은 교육청 서기관으로 진급해 직원들 간 소통을 단절시키는 사례가 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일선에서 검증받은 교사가 엄격한 전형에 의해 교육전문직에 종사해 왔던 종래의 기준을 폐지하고, 오로지 전교조 출신 교사를 장학사에 합격시키기 위해 개인의 기준에 전형을 맞추는 황당한 일들을 벌여 교사들의 사기를 실추시켰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는 “이런 박 교육감의 만행을 막기 위해 교직원들의 예측 가능한 인사 예고제를 실시하고, 인사위원회 검증 기능을 강화할 것이며 개방직·임기제 공무원의 채용위원회도 신설해 적절한 채용 규모를 결정하고, 무분별하게 파견된 교사들의 현장 복귀를 통해 일선 학교의 교사 부족 현상을 완화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또한 “교육행정 빅데이터 시스템을 구축해 교무행정 지원팀의 업무를 합리적으로 조정하고 중복업무 통폐합을 위한 TF팀을 운영키로 했으며, 권역별로 교사권익 보호를 위한 자문 변호사를 위촉하고 교사들의 현장 고충을 즉시 지원하는 교권상담센터도 운영하겠다”고 강조했다.

 

특히, “다자녀 교직원은 승진 가산점을 부여하고 전보 인사에 대해서도 우대하는 등 인센티브를 부여해 저출산 문제가 심각한 만큼 승진 가산점 부여가 출산 장려 유인책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상권 후보는 “공정과 상식의 잣대로 경남교육의 인사와 행정을 확실히 바꾸겠다”며 “전교조 교육감이 학생인권 조례에 치중한 결과 교실의 면학 분위기와 교권은 완전히 무너졌으며, 학교 현장은 이념교육의 장으로 변질 되었다” 며 “무원칙, 편가르기식 문고리 인사행정으로 그동안 고통을 받은 경남교육 가족의 아픔을 확실히 치유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andidate Sang-Kwon Kim “Settle down as the standard of human resources and education administration, fairness and common sense”

 

Superintendent of all teachers, prevention of indiscriminate and indiscriminate doorknob personnel, establishment of personnel system

 

[Break News = Reporter Lee Seong-yong] Gyeongnam Provincial Superintendent of Superintendent Kim Sang-kwon held a press conference in the briefing room of the Provincial Office of Education on the 10th and said, “We will establish a personnel system based on common sense and trust and operate a task coordination team for rational performance of administrative and civil servants. ” announced the promise.

 

Candidate Kim said, "For eight years as the superintendent of the KTU, the 'reckless personnel appointments without principles and the parachute staffing of the KTU doorknob' by the department directly under the superintendent's staff have lowered the morale of the staff and have become a gunpowder for conflicts between the administrative and civil service unions." We will break the cycle of conflict by operating a permanent conflict mediation committee.”

 

In the case of Superintendent Park's past personnel appointments, he said, "It became a case of severing communication between employees by appointing a retired teacher of the KTU as the head and head of the Gyeongnam Education Research Institute, and an employee who worked in the office of the KTU in the past was promoted to the secretary of the education office." said.

 

In addition, "teachers who have been verified in the front line abolished the previous standards that had been engaged in the education profession through strict selection, and they did the absurd thing of matching personal standards only to allow teachers from all teachers to pass the Scholarship, thereby lowering the morale of teachers. made it,” he claimed.

 

Candidate Kim said, “In order to prevent this kind of atrocity by Superintendent Park, we will implement a predictable personnel notice system for faculty and staff, strengthen the verification function of the personnel committee, and establish a recruitment committee for open and tenure civil servants to determine the appropriate size of recruitment, and We will alleviate the shortage of teachers in front-line schools by returning teachers to the field,” he promised.

 

In addition, “by establishing an education administration big data system, we decided to rationally adjust the work of the school administration support team and operate a TF team to consolidate and abolish overlapping tasks. We will also operate a school district counseling center,” he said.

 

In particular, he said, “As the low fertility problem is serious, giving additional points for promotion may be an incentive to encourage childbirth, as the problem of low fertility is serious by providing incentives such as granting bonus points for promotion and preferential treatment for telegram personnel.”

 

Candidate Sang-Kwon Kim said, “I will definitely change the personnel and administration of Gyeongnam Education based on fairness and common sense. He said, “I will definitely heal the pain of the Gyeongnam Education family who have suffered through the non-principle, one-sided doorknob personnel administration.”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