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 여름철 산사태 재난 대응태세 전환

산사태 예방·대응 강화로 도민 재산피해 최소화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10 [17:43]
종합뉴스
사회
경남도, 여름철 산사태 재난 대응태세 전환
산사태 예방·대응 강화로 도민 재산피해 최소화
기사입력: 2022/05/10 [17:43]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경상남도청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경남도는 최근 급격한 기후변화로 집중호우, 태풍 등으로 산사태 피해 우려가 높아지는 가운데 여름철 자연재난 대책기간(5.15.~10.15.) 동안 도민의 생명과 재산피해 최소화를 위해 ‘경상남도 산사태대책상황실’을 설치·운영한다고 10일 밝혔다.

 

경남도 산사태대책상황실은 기상정보 모니터링, 산사태정보시스템 운영을 통한 시·군 상황대응 점검, 산사태취약지 관리, 필요 시 주민대피명령 권고, 산사태 발생 시 신속한 대응 등 여름철 산사태 예방·대응·복구 상황 총괄 지휘를 맡고 있으며, 도내 18개 시·군 산림부서에도 설치·운영될 예정이다.

 

올해 산사태 사전예방을 위하여 산사태취약지역 2,265개소, 인위적 개발 산사태 우려지 43개소, 대형 산불피해지 등에 대해 공무원, 산사태현장예방단 68명을 활용해 지속적 점검과 사전 조치를 실시하고, 도민에게 국민행동요령 등을 적극 홍보하고 있으며, 산사태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재해예방 효과가 탁월한 사방댐 등 사방사업 131개소를 6월말 이전 완료를 목표로 집중 추진하고 있다.

 

산사태 피해는 매년 발생하고 있으며, 2020년 집중호우 및 태풍으로 인해 도내 231개소에 산림피해가 발생하여 304억 원을 투입하여 복구하였으며, 지난해에도 20개소 피해지역에 20억 원을 들여 신속하고 안전하게 복구한 바 있다. 

 

윤동준 산림휴양과장은 “산사태대책상황실 운영을 통하여 여름철 집중호우와 태풍 내습으로 인한 산사태 예방·대응에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처하여 도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의 노력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sangnam-do, summer landslide disaster response posture shift

 

Minimize property damage to residents by strengthening landslide prevention and response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Gyeongnam-do has recently raised concerns about damage from landslides due to heavy rain and typhoons due to rapid climate change. It was announced on the 10th that it would set up and operate the ‘Landslide Response Situation Room’.

 

The Gyeongsangnam-do Landslide Countermeasures and Situation Office is responsible for general command of the prevention, response, and restoration of landslides in the summer, such as monitoring weather information, checking city/gun situation response through the operation of the landslide information system, managing areas vulnerable to landslides, recommending evacuation orders if necessary, and promptly responding to landslides. It will be installed and operated by forestry departments in 18 cities and counties in the province.

 

In order to prevent landslides this year, we conducted continuous inspections and precautionary measures using 68 civil servants and landslide site prevention teams in 2,265 areas vulnerable to landslides, 43 areas prone to man-made landslides, and large forest fire-damaged areas. We are actively promoting tips, etc., and are intensively promoting 131 erosion control projects, such as erosion control dams, which are excellent in disaster prevention, with the goal of completing them before the end of June, centered on areas vulnerable to landslides.

 

Landslide damage occurs every year, and forest damage occurred in 231 places in the province due to heavy rain and typhoons in 2020, and 30.4 billion won was invested to restore them. have done

 

Dong-Jun Yoon, head of the Forest and Recreation Division, said, “Through the operation of the landslide countermeasure room, we plan to do our best to protect the precious lives and property of the residents by quickly and systematically responding to landslide prevention and response caused by heavy rains and typhoons in the summer.”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