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특례시, 청년 고용 확대 조례 규칙 개정 추진

지역청년고용 신규상시고용 보조금 100% 가산 지원 등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10 [14:51]
지역뉴스
창원시
창원특례시, 청년 고용 확대 조례 규칙 개정 추진
지역청년고용 신규상시고용 보조금 100% 가산 지원 등
기사입력: 2022/05/10 [14:51]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창원특례시청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창원특례시는 코로나 엔데믹에 발맞춰 기업 투자 촉진 및 효과적인 투자유치 활동을 위해 ‘창원시 기업 및 투자유치 등에 관한 조례 시행규칙’을 개정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규칙 개정(안)은 기존 투자유치 지원제도를 보완하고 투자유치 활동을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근간을 마련하고, 투자기업의 청년 고용에 대해 고용보조금을 가산 지원하는 청년고용 특별지원을 신설하여 지역 청년층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개정 주요 내용으로는 △ 청년 고용 투자기업에 대한 창원시민 신규상시고용 보조금 100% 가산 지원 △ 투자기업 지원 타당성 평가기준 변경 △ 신설·증설 투자기업에 대한 보조금 신청기한 기산일 및 지원조건 명확화 등이다.

 

이번 개정 규칙은 9일부터 30일까지 입법예고 기간을 거쳐, 조례·규칙심의회 상정 후 6월 공포·시행될 예정이다.

 

관외 기업 관내 이전 지원 상향, 밸류체인 집단이전 지원, 건축면적 증가 없이 설비투자를 통해 고용을 창출하는 관내 기업 및 신·증설 투자기업에 대한 지원 등 20년 7월 관련 조례 및 규칙의 전부 개정을 통한 유망 기업에 대한 핀셋형 인센티브 마련으로 타 지자체와 차별화된 투자유치 경쟁력을 확보했다.

 

또한, 지난해 8월에는 전략산업 특별지원 확대(에너지산업 업종 추가), 신·증설 투자 기업 지원조건 완화(최소 투자금액 100억원→50억원), 부지 임대료 보조금 지원 신설(토지임대료 70% 범위, 연간 3억원 한도), 창원시민 신규고용 보조금 확대, 대규모 또는 신·증설 지원기업 타당성 평가 기준 마련 등 일부 개정하여 유치 지원 기반을 대폭 확대했다.

 

이경석 투자유치단장은 “청년고용 특별지원 등 우리시만의 차별화된 지원제도 기반 공격적인 투자유치 활동으로 우량기업 유치를 지속적으로 이어나가겠다”며 “더불어 기업 투자촉진과 투자기업 후속관리 강화로 지역경제 회복을 가속화하고 양질의 일자리 창출 확대 등 산업부문 활력을 제고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여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Special City, Promotion of Revision of Ordinance for Youth Employment Expansion

 

100% additional support for local youth employment, new regular employment subsidy, etc.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Changwon Special City announced on the 9th that it would revise the 'Enforcement Rules of the Ordinance on Changwon City Business and Investment Attraction, Etc.

 

This rule amendment (draft) supplements the existing investment attraction support system and lays the foundation for effective investment promotion activities. It is expected to help create jobs.

 

The main contents of the revision include △ 100% additional support for subsidy for new permanent employment of Changwon citizens for investment companies employing young people △ Changes to the evaluation criteria for feasibility of supporting investment companies △ Clarification of the start date of subsidy application deadlines and support conditions for new and expanded investment companies.

 

This amended rule is expected to be promulgated and implemented in June after a legislative notice period from the 9th to the 30th, and after the ordinance and rule deliberation meeting.

 

Through the revision of all relevant ordinances and rules in July 20, such as increased support for intra-regional relocation of non-government companies, support for group relocation of value chains, and support for local companies and new/expansion investment companies that create jobs through facility investment without increasing the building area By providing tweezers-type incentives for promising companies, it has secured competitiveness in attracting investment differentiated from other local governments.

 

In addition, in August of last year, special support for strategic industries was expanded (energy industry added), support conditions for new/expansion investment companies were relaxed (minimum investment amount of 10 billion won → 5 billion won), and subsidy support for site rental was newly established (70% of land rental range, annual 300 million won), the expansion of subsidies for new employment of Changwon citizens, and the preparation of feasibility evaluation standards for large-scale or new/expansion-supported companies, etc.

 

“We will continue to attract high-quality companies through aggressive investment promotion activities based on our unique support system such as special support for youth employment,” said Lee Kyung-seok, head of the investment promotion group. We will do everything we can to boost the vitality of the industrial sector, such as accelerating employment and increasing the creation of high-quality jobs,” he sai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