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표 창원시장 예비후보, "스포츠, 문화 강한 도시" 만든다

“모든 세대 아우르는 복지·행복 도시 만들겠다”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09 [09:36]
종합뉴스
정치
홍남표 창원시장 예비후보, "스포츠, 문화 강한 도시" 만든다
“모든 세대 아우르는 복지·행복 도시 만들겠다”
기사입력: 2022/05/09 [09:36]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홍남표 국민의힘 창원시장 후보가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시민속으로 깊숙히 들어가 시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공약에 반영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시민들과 소통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홍남표 국민의힘 창원시장 후보가 가정의 달에 맞춰 가정 친화적 복지도시와 행복도시 공약을 내놓고 현장을 누비며 표심 공략에 나섰다.

 

홍 후보의 복지·행복 도시 공약은 생애주기별 복지를 촘촘히 챙겨 정이 흐르는 창원, 교육·문화·의료·체육이 강한 도시 창원을 만드는데 주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중 미래세대를 위한 공약으로, 어린이 돌봄 연장 지원과 어린이 전문병원 신설, 워킹맘 커뮤니티센터 설치, 청소년 복합 놀이·문화공간 조성, K-Cultue 교육센터 운영 등을 밝혔다.

 

어린이 돌봄 연장 지원과 어린이전문병원 신설, 워킹맘 커뮤니티센터 설치는 일하는 엄마와 아이, 경력단절 여성을 위한 정책이다. 

 

이를 통해 아이들을 안전하고 건강하게 키우고, 젊은 엄마들에게 취업과 정보교류를 위한 여건을 제공할 계획이며 이와 함께 기업하기 좋은 ‘창원형 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한 산업체 어린이집 운영 지원도 약속했다.

 

▲ 지난 주말 지역교회에서 진행한 풋살대회를 찾아 청년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청소년 복합 놀이·문화공간 조성과 K-Cultue 교육센터 운영 등을 통해 자라나는 청소년들이 맘껏 꿈을 펼치는 여건을 조성함으로써 찾고 싶은 도시, 머물고 싶은 창원을 만들겠다는 방침이다.

 

또 여성 안심귀가 등 범죄예방환경(CPTED) 조성과 함께 어르신을 잘 모시기 위한 공약도 마련하고 있다. 65세 이상 어르신 시내버스 무료이용 지원과 치매 주간보호시설 확대, 파크골프장 시설 개선 및 권역별 대규모 확충 등이다.

 

이외에도 다문화·북한이탈주민을 위한 글로벌정보센터 운영과 자녀 학습 및 취업지원을 강화함으로써 동북아 중심도시 창원의 기반을 탄탄히 다진다는 계획이다.

 

본격 선거운동을 앞둔 5월로 들어서면서 가정의 달 행사와 모임에서 가족 단위 시민들을 다양하게 만나면서 “‘4차 산업혁명의 메카 창원’이 생산성 높은 도시를 만드는 조건이라면 따뜻한 복지도시·생활여건이 충족되는 행복도시는 미래도시의 충분조건”이라며 “큰 그림을 그리면서 보이지 않는 곳까지 촘촘하게 챙기는 시장이 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Changwon Mayor Hong Nam-pyo, preliminary candidate to create “a city with strong sports and culture”

 

“We will create a city of welfare and happiness for all generations”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Candidate Nam-pyo Hong of People's Power Changwon Mayor made a promise for a family-friendly welfare city and a happy city in line with Family Month and went around the scene to attack the votes.

 

Candidate Hong's pledge to a city of welfare and happiness said that he would focus on creating Changwon, a city with strong emotions, and a city with strong education, culture, medical care, and sports by carefully taking care of welfare for each life cycle.

 

Among them, as promises for future generations, they announced support for extended child care, the establishment of a children's hospital, the establishment of a working mom community center, the creation of a complex play and cultural space for youth, and the operation of the K-Cultue education center.

 

Support for extended child care, the establishment of a children's hospital, and the establishment of a working mom community center are policies for working mothers, children, and women with career interruptions.

 

Through this, we plan to raise children safely and healthy, provide young mothers with conditions for employment and information exchange, and also promised to support the operation of daycare centers in industries to create a ‘Changwon-type corporate ecosystem’ that is good for business.

 

Through the creation of a youth complex play and cultural space and the operation of the K-Cultue education center, the plan is to create an environment where young people who are growing up can realize their dreams to their heart's content.

 

In addition to creating a crime prevention environment (CPTED), such as a safe return home for women, it is also preparing a pledge to take good care of the elderly. Support for free use of city buses for seniors over 65 years of age, expansion of daytime care facilities for dementia, improvement of park golf course facilities, and large-scale expansion by region.

 

In addition, the plan is to solidify the foundation of Changwon, the central city of Northeast Asia, by operating a global information center for multicultural and North Korean defectors and strengthening support for children's learning and employment.

 

As we entered May, ahead of the full-scale election campaign, we met various family-based citizens at Family Month events and gatherings. A happy city is a sufficient condition for a future city,” he sai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