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군수 후보, 국힘 구인모 vs 무소속 이홍기 압축

전 .현직 군수, 경남도청 간부출신 맞대결

주윤한기자 | 기사입력 2022/05/06 [12:35]
지역뉴스
거창군
거창군수 후보, 국힘 구인모 vs 무소속 이홍기 압축
전 .현직 군수, 경남도청 간부출신 맞대결
기사입력: 2022/05/06 [12:35] ⓒ 브레이크뉴스경남
주윤한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브레이크뉴스=주윤한기자] 경남 거창군은 역대 지방선거에서 보수성이 강한 지역으로 무소속 2회, 전통의 보수 정당이 다섯 차례나 당선될 정도로 보수 세력이 강한 지역이다. 

 

이번 6.1지방선거에서는 국민의 힘 경선과정과 지지율 저조로 인해 여타 후보들의 사퇴속에 현 군수인 국민의 힘 구인모 후보와 전 군수인 무소속 이홍기 후보로 압축됐다.

 

국민의 힘 경선과정에서 무난하게 공천권을 거머쥔 구인모 후보는 무난하게 민선 7기를 마무리하고 군정의 연속성과 청렴성을 내세워 재선에 도전한다. 이에 무소속 이홍기 후보는 경선에서 컷 오프 후 국민의 힘을 탈당, 여러가지 이유를 들어 출마를 선언했다.

 

이로써 이번 선거에서는 전.현직 군수, 경남도청 간부 출신간의 양자 대결로 한판 승부를 벌이게 됐다.

 

구인모 후보는 민선 7기를 무난한 군정 평가 속에 군정의 연속성을 강조하면서 재선을 목표로 표심 공약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구 후보는 검증된 4년 청렴한 군수를 슬로건으로 '화장장 건립', '달빛내륙철도 해인사 환승역 설치'를 주요 공약으로 내 걸었다. 중단 없는 거창 발전을 위해 재선이 필수적이라며 지지세 확장과 지역민 표심에 호소하고 있다.

 

무소속 이홍기 후보는 국민의힘 컷오프 후 탈당, 무소속 출마 선언에서 "경선이 정상적인 과정을 벗어나 이해할 수 없는 이유로 자신을 탈락시켰다”며 “할 일 많은 거창에는 일 잘하는 군수가 필요하다. 믿고 맡겨 주시면 거창의 신성장동력 경제성장을 이루고 농업 4차 산업시대 개척, 융복합 관광 중심도시 조성 등으로 침체된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거창발전을 20년 앞당기겠다”고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이번 6.1지방선거는 경남의 대표적인 보수 도시로 꼽히는 거창에서는 기존의 선거와는 달리 새로운 인물 부재와 학연, 지연, 혈연 선거는 무의미해 보인다. 

 

다만 지역 유권자들은 군정의 안정성과 지속발전 가능성에 표심을 내보이고 있어 두 후보간의 군정의 진정성과 실현 가능한 비전에 많은 비중을 두고 있어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June 1st Local Election Who Runs Geochang County?] Compressed into a confrontation between Gu In-mo, a national power candidate vs. Hong-gi Lee, an independent candidate

Former and incumbent governors face-to-face

 

[Break News = Reporter Joo Yun-han]

 

Geochang-gun, Gyeongsangnam-do is an area where conservative forces have been established to the extent that conservative independent parties and traditional conservative parties have been elected five times in previous local elections.

 

In the June 1 local election, the people's power was compressed into a bilateral confrontation between Candidate Gu In-mo, the current governor of the People's Power, and independent candidate Lee Hong-ki, who is the former governor, while other candidates resigned due to the low approval ratings and the process of the people's power primary.

 

Candidate Inmo Koo, who successfully won the nomination rights in the People's Power primary, successfully completed the seventh term and challenged for re-election with the continuity and integrity of the military government.

Independent candidate Hong-ki Lee, after a cut-off in the primary, withdrew from the people's power and declared his candidacy for various reasons.

 

As a result, in this election, the former and incumbent governors and former officials of the Gyeongnam Provincial Office will face off in a bipartisan battle.

 

Candidate In-mo Koo is spurring the vote for re-election by emphasizing the continuity of military administration amid an easy evaluation of military administration for the seventh term of the popular election. With the slogan of a proven, four-year, honest governor, Goo made 'Establishment of a crematorium' and 'Establishment of a transfer station at Haeinsa Temple of the Dalbit Inland Railway' as his main promises.

Goo Hobo is appealing to the expansion of support and the votes of the local people, saying that re-election is essential for the uninterrupted development of Geochang.

 

Independent candidate Lee Hong-ki, after the cut-off of the people's power, withdrew from the party and declared his candidacy as an independent, saying, "The primary election deviated from the normal process and for reasons I couldn't understand." We will accelerate the development of Geochang by 20 years by achieving economic growth as a new growth engine, pioneering the era of the 4th agricultural industry, and revitalizing the local economy that has been stagnant due to the creation of a convergence tourism center city.”

 

Unlike the previous elections in Geochang, which is considered to be one of the representative conservative cities in Gyeongsangnam-do, the June 1 local election seems meaningless in the absence of new people and elections for academic affiliation, delay, and blood ties.

 

However, local voters are showing their votes for the stability and sustainable development of the military government, so they place a lot of weight on the authenticity and feasible vision of the military administration between the two candidates, drawing attention to the election results.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