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지사 여영국 정의당 예비후보, 초청인터뷰

부울경언론연대 통해 도정 운영 계획 밝혀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06 [10:16]
사람/사람들
인터뷰
경남도지사 여영국 정의당 예비후보, 초청인터뷰
부울경언론연대 통해 도정 운영 계획 밝혀
기사입력: 2022/05/06 [10:16]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여영국 정의당 경남도지사 예비후보가 경남 발전을 위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부울경언론연대는 소속 언론사들과 함께 지난 4일 여영국 정의당 후보를 모시고 연대 미디어센터에서 도정에 대한 계획과 철학을 통해 도민들의 선택의 폭을 넓혀 드리기 위한 초청 인터뷰를 가졌다. 

 

먼저 여영국 후보는 인사말을 통해 "정의당 대표직을 위해 서울로 간지 1년 2개월이 되었다. 이 시간 동안 양당 정치의 폐허를 적나라하게 경험했다"며 "양당정치가 지속되는 한은 지방정부도 헤어날 수가 없겠구나, 70년 양당정치의 결과가 세계 최고의 불평등, 자살율, 출생률의 결과를 나았다"며 "소수의 입장을 행정을 통해 대변하기 위해 출마하게 되었다"며 출마의변을 밝혔다.

 

▲타 후보와의 차별화...

저는 노동운동 출신이다. 경남도 내 임금 노동자가 120만이다. 이제는 기업도 친노동 정책으로 경쟁력를 가지고 환경의 변화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 친노동 정책과 철학을 가지고 있다. 그리고 지방의원 출신으로 도민들의 목소리를 듣고 해결할 수 있는 소통의 리더십을 가진 것이 두 후보와의 차이점이라고 생각한다.

 

▲도지사 당선 시 가장 긴급한 현안이 있다면...

코로나로 힘들어 하는 노동자, 소상공인, 중소기업, 수출에 관련된 기업들의 어려움이 상당하다. 코로나로 생긴 빚을 경남만이라도 탕감해 주거나 이자 지원 등을 통해서 이분들이 재건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진주에서 진보 4개 정당이 후보 단일화를 외쳤다. 전국으로 확산할 계획 있나...

이번 도지사에 누가 당선이 되든 2~3개월에 한번씩 도내 정당 지도자들이 만나 정책 협의회를 할 수 있도록 제안 하겠다. 그리고 지난 대선 때 반 기득권 정치연대 구성을 제안해 공동성명까지는 이끌어 냈지만 후보 단일화까지는 성사시키지 못했다. 이번 진주에서 있었던 단일화는 전국으로 이어갈 것이며 이미 이런 흐름이 곳곳에서 진행되고 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 중인 경남공약 중 보완할 부분은...

얼마전 수도권 공약 110개를 발표했는데, 지방은 사후에 검토 후 발표하겠다고 했다. 당선인은 골고루 잘사는 지역을 만들겠다고 했는데 이런 발표는 지역 소멸이 가속화 되고 있는 지방에는 오히려 지방을 외면하는 것으로 비춰질 수 있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한다.

 

▲방위사업청 대전 이전 바람직한가...

대전은 연구단지가 집적한 곳이다. 경남에는 방위산업의 30%가 집중된 곳인데 다양한 지원을 해야하는 방위사업청이 대전으로 이전하는 것은 행정적으로도  맞지 않다. 윤 정부가 지역에 분배하듯이 기관을 배분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아 보인다.

 

▲부울경 메가시티의 안정적 정착을 위한 정의당의 입장...

수도권의 집중을 막기 위한 광역 경제권을 만드는 것을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하지만 오히려 모든 정책이 수도권으로 더 강화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부울경 메가시티 건설을 통해 이익이 발생된다면 소외된 권역에 있는 도시들에게 골고루 분배되어 소외된 곳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야 할 것이다.

 

▲주 4일 근무제에 대한 경남관광개발 계획 있나...

주 4일 근무제를 시행하고 있는 대구 와이에이치데이타베이스라는 회사가 있다. 직원들의 업무추진과 근무에 대한 만족도가 상당히 높다. 환경이 갖춰진 회사들부터 먼저 추진해 나갈 것이다. 그리고 마침 경남관광산업 전문가를 만나 자문을 받기로 했다. 남해안 관광벨트를 구축해 제주도 못지 않은 경남의 관광산업 발전을 위해 전문가들과 함께 고민할 것이다. 

 

▲김경수 전 도지사 사면복권 어떻게 생각하나(유튜브 시청자 질문)

반대여론이 60%로, 문 대통령의 고심이 상당히 깊었던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지사가 앞으로도 정치를 계속할 것으로 보이는데 본인을 위해 조금 멀리 내다 본다면 이번 문 대통령의 결정이 나빠 보이지 않아 보인다. 하지만 국민들의 찬성여론이 형성된다면 사면도 가능하다고 생각된다.

 

▲끝으로 도민들에게 인사말씀...

견제와 협력이 정치의 기본이다. 하지만 민주당과 국민의힘당은 협력이 아닌 서로를 악마화 하며 적대적 대결구도를 지속화 하고 있다. 이번 대선에서 윤 당선인이 더 많은 득표를 얻었더라면 더 오만해졌을 것이다. 적절한 견제가 될 수 있도록 정의당에도 힘을 실어 주셔서 3당 구도를 만들어 주시기를 당부드린다고 밝히며 인터뷰를 마쳤다./[부울경언론연대]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Gyeongnam Provincial Governor Yeo Young-guk, Preliminary Candidate of the Justice Party, invited interview

 

Through an interview with the Seoul Metropolitan Police Agency, the township operation plan was revealed.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On the 4th, along with the affiliated media outlets, the Seoul Gyeonggi Press Solidarity hosted the Justice Party candidate Yeo Yeong-guk and held an invited interview to broaden the options of the residents through the plan and philosophy of the township at the Solidarity Media Center. had

 

First of all, Candidate Yeo Yeong-guk said in her greeting, "It has been a year and two months since I went to Seoul to take the position of representative of the Justice Party. During this time, I was exposed to the ruins of bipartisan politics." Guna, the result of the two-party politics in 1970 resulted in the world's highest inequality, suicide rate and birth rate," he said.

 

▲ Differentiation from other candidates...

I am from the labor movement. There are 1.2 million wage workers in Gyeongsangnam-do. Now, companies must also strive to change the environment with competitiveness through pro-labor policies. It has a pro-labor policy and philosophy. And I think the difference between the two candidates is that they have communication leadership that can listen to and solve the voices of local residents as a former local councilor.

 

▲If there is one urgent issue when elected as governor...

The difficulties of workers, small business owners, SMEs, and export-related companies are considerable due to the corona virus. I think that Gyeongnam alone should forgive the debts caused by the corona virus or provide them with an opportunity to rebuild through interest support, etc.

 

▲ In Jinju, four progressive parties shouted for unification of candidates. Do you plan to spread it nationwide?

No matter who is elected as the governor, I will propose that the leaders of the political parties in the province meet once every two to three months for a policy consultation. And in the last presidential election, he proposed the formation of an anti-establishment political coalition, which led to a joint statement, but failed to unify the candidates. The unification that took place in Jinju this time will continue across the country, and this trend is already taking place in various places.

 

▲ Among the Gyeongnam pledges that the Yun Seok-yeol administration is promoting, the parts to be supplemented are...

A while ago, 110 pledges were announced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provinces said they would announce it after reviewing it. The elected president said that he would create an area where people can live happily, but I do not think such an announcement is desirable as it can be seen as ignoring the area rather than the area where the extinction of the area is accelerating.

 

▲Is it desirable before the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Daejeon?

Daejeon is the center of research complexes. In Gyeongnam, where 30% of the defense industry is concentrated, it is not administratively appropriate for the Defense Acquisition Program Administration to move to Daejeon, which has to provide various support. It seems undesirable to distribute institutions as the Yun government distributes to regions.

 

▲ The position of the Justice Party for the stable settlement of a megacity in Seoul...

I understand that it is being promoted for the purpose of creating a metropolitan area to prevent concentra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However, it seems that all policies are being strengthened in the metropolitan area. If profits are generated through the construction of a megacity in Seoul, it should be evenly distributed to cities in marginalized areas so that no marginalized areas are generated.

 

▲ Is there a plan to develop Gyeongnam tourism for a four-day work week?

There is a company called Daegu YH Database that implements a four-day work week system. Employee satisfaction with work promotion and work is very high. Companies with an environment will be the first to proceed. Then, I decided to meet an expert in the Gyeongnam tourism industry and get advice. We will work together with experts to develop the tourism industry in Gyeongnam, which is no less than Jeju Island, by establishing a tourism belt along the southern coast.

 

▲ What do you think about the pardon lottery ticket of former governor Kim Kyung-soo (YouTube viewer question)

With a dissenting opinion of 60%, it seems that President Moon was deeply concerned. It seems that former Governor Kim will continue his politics in the future, but if you look a little farther for yourself, President Moon's decision this time doesn't look bad. However, I think an amnesty is possible if the public opinion is in favor.

 

▲Finally, greetings to the residents...

Checks and cooperation are the basics of politics. However, the Democratic Party and the People's Power Party are demonizing each other rather than cooperating and continuing the hostile confrontation structure. If Yun had won more votes in this election, he would have been more arrogant. The interview ended by saying that I would like to ask you to create a three-party structure by empowering the Justice Party so that it can be an appropriate check.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