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이찬호·진상락·박남용 시의원, 도의원 출마 밝혀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02 [09:02]
종합뉴스
정치
국민의힘 이찬호·진상락·박남용 시의원, 도의원 출마 밝혀
기사입력: 2022/05/02 [09:02]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국민의힘 이찬호, 진상락, 박남용 시의원은 2일 의회사무국 앞에서 경남도의원 출마를 밝혔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창원시의회 국민의힘 이찬호, 진상락, 박남용 시의원은 2일 의회사무국에 사퇴서를 제출하고, 창원시 의원으로서의 여정을 여기서 멈춘다고 밝혔다.

 

이들은 창원시의회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그동안 열정적인 성원과 지지를 아낌없이 보내주신 창원시민은 물론, 의회사무국 직원을 비롯한 창원시 공무원 여러분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밝히고 그동안 시 의정에서 배운 경험을 가지고 창원의 발전과 경남의 발전을 위해 경남도의원 예비후보 등록과 함께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들어간다며 각오를 다졌다.

 

이찬호 의원은 입장을 밝히고 전반기 의장을 지낸 4선 의원으로 “지방자치법 개정과 창원특례시의회 출범에 힘을 보태게 돼 영광이었다며, 우리의 준비와 노력들이 후대 의정발전에 소중한 밑거름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소회를 밝히며 다가오는 지방선거에서 경남도의원 창원시 제5선거구(중앙·웅남동) 출마를 선언했다. 

 

이어진 진상락 의원도 출마 입장을 밝히며 다가오는 지방선거에 경남도의원 창원시 제11선거구(내서읍) 출마를 선언하며 “103만 창원시민들이 자긍심을 갖도록 진정한 의미의 지방자치 실현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박남용 의원은 다가오는 지방선거에 경남도의원 창원시 제7선거구(가음·성주동) 출마를 선언하며 머물고 싶은 동네, 오랫동안 살고 싶은 행복한 동네 만들기에 주력하고 예산확보를 통해 지역민들이 안전하고 쾌적한 여가 활동을 할 수 있도록, 시설물 유지, 보수, 정비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교육, 문화, 청년, 여성, 환경 등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예산지원을 통해 우리 사회의 발전적 대안을 이끌어 내겠다는 다짐을 밝히고, 창원시 의회 국민의힘 사무국장과 대변인 등을 맡아 대·내외 언론을 통한 소통은 물론, 소속 의원들의 고충과 민원을 해결하는 창구 역할을 담당했으며 시내버스준공영제, 창원시보 편집위원 등으로 공정과 정의, 상식과 원칙을 견지하며 현장 업무를 익혔고 지방의정봉사상, 안전의정대상 등 각종 부문에서 다양한 경험을 통해 준비된 도의원이 되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eople's Power Chan-ho Lee, Sang-rak Jin, and Nam-yong Park City Councilmembers Announce their Candidates for Provincial Council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Changwon City Council People's Power Chan-ho Lee, Sang-rak Jin, and Nam-yong Park, city council members resigned on the 2nd and announced that their journey as a member of the city of Changwon would stop here.

 

They held a press conference in front of the Changwon City Council and said they would like to thank not only the citizens of Changwon, but also the staff of the Parliamentary Secretariat, as well as the civil servants of Changwon City for their passionate support and support. For the development of Gyeongnam, he was determined to start a full-fledged election campaign with the registration of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Gyeongnam Provincial Assemblyman.

 

Rep. Chan-ho Lee, a fourth-term lawmaker who made an announcement and served as the chairperson for the first half of the year, said, “It was an honor to be able to contribute to the revision of the Local Autonomy Act and the launch of the Changwon Special City Council. In the upcoming local elections, he announced his candidacy for the Gyeongnam Provincial Assemblyman Changwon 5th constituency (Jungang, Ungnam-dong).

 

Rep. Jin Sang-rak, who continued his candidacy, also announced his candidacy and announced his candidacy for the 11th district (Naeseo-eup) of Changwon-si, Gyeongnam Provincial Councilor, in the upcoming local elections, saying, “I will do my best to realize the true meaning of local autonomy so that 1,03 million Changwon citizens can feel proud.” .

 

Rep. Park Nam-yong declared his candidacy for the 7th constituency (Gaeum·Seongju-dong) of Gyeongnam Provincial Council in the upcoming local election, focusing on creating a neighborhood where he wants to stay and a happy neighborhood where he wants to live for a long time. , said that they will be more interested in facility maintenance, repair and maintenance.

 

In particular, he expressed his determination to lead the development of alternatives for our society through continued interest in education, culture, youth, women, and the environment and budget support, and served as the secretary-general and spokesperson for the People's Power of the Changwon City Assembly through domestic and foreign media. As well as communication, he served as a window to resolve grievances and complaints from members of the council. As an editor for the city bus completion system and Changwon City News, he learned on-the-ground work by upholding fairness and justice, common sense and principles. He said that he would become a provincial councilor who was prepared through various experiences in various fields.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