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코로나 확진자 327명"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5/02 [09:56]
지역뉴스
창원시
창원시, "코로나 확진자 327명"
기사입력: 2022/05/02 [09:56]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창원특례시청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2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가 발표 되면서 창원시가 1일 관내 확진자 수를 327명이라고 발표하고 그중 17명은 타지역이라고 발표했다.

 

확진자 수가 한때 1만명을 넘으면서 의료 붕괴 사태까지 겪었던 창원시로서는 다소 안정된 분위기이긴 하지만 관련부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코로나에 대한 긴장감이 사라질까 걱정하는 모습이다.

 

정부도 거리두기 해제를 두고 신·구 정부간의 팽팽한 입장을 보이면서 창원시는 우선 정부의 방침에 따른 거리두기 해제에 따르긴 하지만 조금도 긴장을 놓지 못하고 있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조일암 안전건설교통국장은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로 시민들의 일상이 회복된 점에 대해서는 환영하는 바이지만 조금만 긴장을 늦추면 언제든 확산하는 것이 코로나의 특성인 만큼 시민들은 안전수칙을 유지해주셔서 코로나로부터 나와 가족을 안전하게 지켜나가 주시기를 바란다"고 주의를 당부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327 confirmed cases of Corona in Changwon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As the lifting of social distancing was announced from the 2nd, Changwon City announced that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in the district on the 1st was 327, and 17 of them were from other regions.

 

Although the atmosphere is somewhat stable for Changwon City, where the number of confirmed cases once exceeded 10,000 and even suffered a medical collapse, the relevant departments are concerned that the tension over Corona will disappear as the social distancing is lifted.

 

The government also showed a tight stance between the new and old governments over the lifting of the distance, and Changwon City first followed the government's policy to lift the distance, an official said, but it was not able to release any tension.

 

Jo Il-am, director of the Safety Construction and Transportation Bureau, said, "We welcome the fact that citizens' daily lives have been restored due to the lifting of social distancing, but if you relax a little, it is the nature of the corona virus to spread at any time. I hope you stay safe."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