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영국 정의당 대표, 경남도지사 출마선언

기자회견 통해 출마 의지 밝혀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4/28 [16:12]
종합뉴스
정치
여영국 정의당 대표, 경남도지사 출마선언
기자회견 통해 출마 의지 밝혀
기사입력: 2022/04/28 [16:12]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여영국 정의당 대표가 기자회견을 통해 경남도지사 출마의지를 밝히고 있다.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여영국 정의당 대표는 28일 오후 2시 경남도청 현관 앞에서 "땀의 가치를 아는 경제, 같이 사는 경남"을 위해 민생정치를 위한 뜨거운 경쟁에 나선다고 밝히고 경남도지사 출마 기자회견을 가졌다.

 

여 후보는 선언문에서 시대적 소명을 가지고 도지사에 출마한다고 밝히고 "정의당은 지난 70년간 세계최고의 불평등과 최저출생율, 지역소멸 위기를 가져온 거대양당 중심의 정치를 바꾸는 소명을 가진 정당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지난 10년간 경남도정은 한마디로 중도사퇴 도정이었다"고 밝히고 "자기의 정치야망을 위해 도지사직을 내던지거나 구속되는, 불안정한 도정운영의 연속이었으며 민생을 가장 잘 아는 사람이 저 여영국이 그 일을 해내겠다"고 밝혔다.

 

여 후보는 "일하는 사람들의 도지사가 되겠다"고 밝히면서 세가지 공약을 발표했다.

 

첫째, ‘일자리와 민생을 돌보는 경남’을 만들겠다.

청년들이 경남을 떠나고, 노동자들이 일자리를 잃고, 자영업자들이 폐업을 고민하는 게 현실이다. 녹색기반, 디지털융복합, 노동(사람)중심의 산업 전환으로 경남 제조업의 활력을 회복할 것이며, 돌봄, 안전, 녹색 일자리를 창출해 일자리의 질을 개선하겠다. 중소상공인, 자영업자 지원 확대로 골목경제를 살리고, 경남 복지 혁신으로 따듯한 돌봄공동체를 실현하겠다.

 

둘째, ‘공공의료 일번지 경남’을 만들겠다. 

경남은 전체의료기관 중 공공의료기관이 차지하는 비중이 6.3%에 불과하다. 지난 2013년 홍준표 전 도지사가 진주의료원을 강압적으로 폐원시키는 바람에 서부경남에 감염병 전담병원으로 활용할 수 있는 공공병원이 사라졌다. 

 

그 결과 코로나19 초기 서부경남의 확진자들이 응급차에 실려 창원 마산의료원으로 이송되어야만 했다. 한 치 앞을 보지 못하고 공공병원 폐원을 밀어붙인 국민의힘 소속 박완수 후보는 ‘공공의료 확대’, ‘도민의 건강권’을 이야기할 자격이 없다. 

 

홍준표 전 도지사의 진주의료원 강제폐업에 맞서싸운 저 여영국이 진주의료원을 부활시키고 질 높은 공공의료서비스를 확대하겠다. 창원대 공공의대 신설로 공공의료인력을 확충할 것이며, 어르신들이 아픈 몸을 이끌고 서울에 있는 종합병원에 가지 않아도 되는 경남을 만들겠다.

 

셋째, ‘미래세대에게 물려줄 수 있는 깨끗한 경남’을 만들겠다. 

탈탄소 녹색경남을 앞당기겠다. 2030년까지 도내 석탄화력발전소 가동을 중지시키고 재생에너지 발전비중을 높일 것이며, 공동주택, 농어촌 마을에 태양광 무상 설치 및 배터리를 지원하고, 공공청사 옥상과 고속도로, 철도 등 유휴부지를 활용해 태양광 시설을 설치하겠다. 화석연료 기반 산업 구조를 재생에너지 중심 녹색기반 산업구조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여영국 후보는 동북아 8대 경제권을 목표로 내건 ‘부산울산경남 특별지방자치단체(부울경 메가시티)’가 지난 19일 첫발을 내디뎠다. 지역소멸을 막고 균형발전을 이루기 위한 목적에 부합하도록 만들겠다. 

 

그러기 위해서는 개발중심, 크기중심의 메가시티에서 벗어나 본래의 의미를 살리는 큰 방향이 마련되어야 한다. 저는 개발업자만 배 불리는 것이 아닌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메가시티' 덩치만 키우는 것이 아닌 경남의 독자성을 키우는 '콘텐츠 있는 메가시티' 경남도 내에서도 지역 간 소외가 생기지 않는 '균형 있는 메가시티'가 되도록 하겠다. 대한민국의 새로운 모델을 만드는 초석을 다져 나가겠다고 밝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Yeo Young-guk, leader of the Justice Party, announces candidacy for governor of Gyeongsangnam-do

 

He announced his intention to run for office at a press conference.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Yeo Young-guk, president of the Justice Party, announced that he would fight for the politics of people's livelihood for "an economy that knows the value of sweat, Gyeongnam where we live together" in front of the entrance to the Gyeongnam Provincial Office at 2 pm on the 28th. had

 

Candidate Yeo announced in her declaration that she would run for governor with the vocation of the times, and said, "The Justice Party is a party with a vocation to change the politics of the two major parties that have brought about the world's highest inequality, the lowest birth rate, and the crisis of regional extinction over the past 70 years.

 

He said, "The Gyeongnam province over the past 10 years has, in a word, been a mid-term resignation. I will get the job done,” he said.

 

Candidate Yeo announced three promises, saying, "I will become the governor of the working people."

 

First, we will create ‘Gyeongnam that takes care of jobs and people’s livelihoods’.

The reality is that young people are leaving Gyeongnam, workers are losing their jobs, and the self-employed are contemplating closing their businesses. The vitality of Gyeongnam manufacturing industry will be restored through green-based, digital convergence, and labor (people)-oriented industrial transformation, and the quality of jobs will be improved by creating care, safety, and green jobs. We will revive the alley economy by expanding support for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owners and the self-employed, and realize a warm caring community through welfare innovation in Gyeongnam.

 

Second, we will create 'Gyeongnam, the number one public health area'.

In Gyeongnam, public medical institutions account for only 6.3% of the total medical institutions. In 2013, when former Governor Hong Jun-pyo forced the Jinju Medical Center to close, a public hospital that could be used as a dedicated hospital for infectious diseases disappeared in Western Gyeongsangnam-do.

 

As a result, at the early stage of Corona 19, confirmed patients in Western Gyeongnam had to be transported by ambulance to Masan Medical Center in Changwon. Candidate Park Wan-soo, a member of the People's Power, who pushed the closure of public hospitals without seeing a single step ahead, has no right to talk about 'expansion of public health care' and 'the right to health of citizens'.

 

Yeo Young-guk, who fought against the forced closure of Jinju Medical Center by former Governor Hong Jun-pyo, will revive Jinju Medical Center and expand high-quality public medical services. With the establishment of the Changwon University Public Medical School, we will expand public medical personnel and create a Gyeongnam area where the elderly do not have to go to a general hospital in Seoul with their sick bodies.

 

Third, we will create a “clean Gyeongnam that can be passed on to future generations.”

We will advance decarbonization and green Gyeongnam. By 2030, we will stop the operation of coal-fired power plants in the province and increase the proportion of renewable energy generation, provide free solar power installation and battery support to apartment houses and rural and fishing villages, and utilize the rooftops of public buildings, highways, and railroads to generate solar power. I will install the facility. He announced that he would transform the fossil fuel-based industrial structure into a green-based industrial structure centered on renewable energy.

 

Candidate Yeong-guk Yeo took the first step on the 19th of the ‘Busan Ulsan Gyeongnam Special Local Government (Buul-gyeong Mega City)’, which aims to become the eighth economic region in Northeast Asia. We will make it suitable for the purpose of preventing regional extinction and achieving balanced development.

 

In order to do this, a big direction must be prepared to escape from the development-oriented and size-oriented megacities and to preserve the original meaning. I believe in developing a 'mega-city that improves the quality of life for residents' rather than just developers, a 'mega-city with content' that not only increases the size of Gyeongnam, but fosters the uniqueness of Gyeongnam, a 'balanced mega-city' that does not create alienation between regions even within Gyeongnam-do. I will make it happen He said that he would lay the foundation for creating a new model in Korea.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