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태용, 김해시장 국민의힘 후보로 최종 확정

100% 김해시민 대상 여론조사

양영석기자 | 기사입력 2022/04/28 [11:56]
종합뉴스
정치
홍태용, 김해시장 국민의힘 후보로 최종 확정
100% 김해시민 대상 여론조사
기사입력: 2022/04/28 [11:56] ⓒ 브레이크뉴스경남
양영석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홍태용 국민의힘 김해시장 후보가 김해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브레이크뉴스=양영석기자] 홍태용 국민의힘 김해시장 예비후보가 지난 25~26 양일간 홍태용, 박영진, 황전원, 권통일 4명의 예비후보를 대상으로 100% 여론조사로 진행된 당내 경선 결과 6.1 지방선거 국민의힘 김해시장 최종 후보로 확정됐다.

 

홍 후보는 28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어 김해시민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선의의 경쟁을 펼친 당내 예비후보들에게도 경의를 표하며 김해 정권교체에 대한 의지를 다시 한번 다졌다.

 

아울러 지금 김해시가 처한 상황을 난파된 배로 비유하며, 그 원인을 미래를 준비하지 않고 현실에 안주한 낡고 무능한 리더십과 지난 12년간 더불어민주당이 집행부와 의회까지 장악해서 균형과 견제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았음에 있다는 것을 강조했다.

 

또한 인구 56만명, 공무원 2,000명, 2조 예산 규모의 대도시 김해시는 대규모 조직을 이끌어본 경험과 중앙정부와 경남도를 이을 수 있는 힘이 있는 인물이 시장이 되어야 한다며, 국민의힘 경남도당 수석부위원장으로 쌓은 경험과 자수성가한 의료기관 CEO로서 능력을 인정받은 본인이 적임자임을 밝혔다.

 

▲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를 찾아 참배로 선거에 돌입했음을 알리고 있다.  


이념보다 실리와 국익을 우선했던 노무현 전대통령의 리더십에 주목해 갈등과 분열의 김해를 소통과 화합의 김해로 정치풍토를 바꾸고 시민위에 군림하는 시장이 아닌 시민과 소통하고 낡은 틀은 과감하게 혁신하는 등 김해를 확 바꾸겠다고 말하며,  

 

김해시를 바꿀 발전 비전으로 ‘꿈이 이뤄지는 따뜻한 행복도시’ 김해를 만드는 것임을 재차 설명한 홍태용 후보는 시민의 안전을 시정목표 1순위로 꼽으며 24시간 안전하고 활기찬 도시 만들기와 문화·복지·교육을 탄탄하게 하는 행복한 도시 만들기, 일자리가 넘쳐나고 100년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는 미래를 여는 도시 만들기에 중점을 둘 것임을 약속했다.

  

한편 이날 9시 충혼탑 참배로 일정을 시작한 홍 후보는 11시 봉하마을 고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 참배를 하는 등 본격적인 선거전에 시동을 걸고 시민들의 삶 속에 한층 다가가는 민생행보를 이어갈 예정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ong Tae-yong finally confirmed as Gimhae Mayor's People's Power candidate

 

100% Gimhae citizens poll

 

[Break News = Correspondent Yang Young-seok] Hong Tae-yong, People's Power, Gimhae Mayor's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last 25-26 days, Hong Tae-yong, Park Young-jin, Hwang Jeon-won, and Kwon Unification-il's 4 preliminary candidates were 100% polled. He was confirmed as the final candidate for the mayor of Gimhae.

 

Candidate Hong held a press conference on the morning of the 28th to express his gratitude to the citizens of Gimhae and pay tribute to the preliminary candidates within the party who competed in good faith, reaffirming his will for regime change in Gimhae.

 

In addition, the current situation in Gimhae is compared to a shipwrecked ship, and the cause is the outdated and incompetent leadership that has settled in the reality without preparing for the future, and the Democratic Party of Korea has taken over the executive branch and the parliament over the past 12 years, so balance and checks have not been properly achieved. emphasized that there is

 

In addition, Gimhae, a large city with a population of 560,000, 2,000 civil servants, and a budget of 2 trillion won, said that the mayor should be a person who has experience in leading a large-scale organization and has the power to connect the central government and Gyeongnam Province. He revealed that he was the right person for his skills as a CEO of a self-made medical institution.

 

Paying attention to the leadership of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who prioritized practicality and national interest over ideology, changing the political climate from a conflict and division to a Gimhae of communication and harmony, communicating with citizens rather than the mayor who dominates citizens, and boldly innovating old frameworks, etc. He said that he would completely change Gimhae,

 

Candidate Hong Tae-yong, who reiterated his goal of creating a 'warm and happy city where dreams come true' Gimhae as a development vision that will change Gimhae City, puts the safety of citizens as the number one priority for the city's administration, and promotes the creation of a safe and vibrant city 24 hours a day, as well as culture, welfare, and education. It promised to focus on creating a city that opens up a future where jobs abound and prepare food for the next 100 years.

  

On the other hand, candidate Hong, who started his schedule with a visit to the Chunghon Pagoda at 9 o'clock on the same day, plans to start the full-fledged election campaign by visiting the grave of former President Roh Moo-hyun in Bongham Village at 11 o'clock, and will continue his livelihood walk closer to the lives of citizens.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