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권 경남교육감후보, 초청간담회

“디지털 미래교육시스템으로 질높은 공교육 활성화”
"지난 8년 인사∙행정 질서 다 무너졌다"

이성용 기자 | 기사입력 2022/04/08 [17:59]
사람/사람들
인터뷰
김상권 경남교육감후보, 초청간담회
“디지털 미래교육시스템으로 질높은 공교육 활성화”
"지난 8년 인사∙행정 질서 다 무너졌다"
기사입력: 2022/04/08 [17:59] ⓒ 브레이크뉴스경남
이성용 기자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 김상권 경남교육감후보(부울경언론연대)  


[브레이크뉴스=이성용기자] 부울경언론연대는 7일 경남교육감 중도,보수 단일후보로 선정된 김상권 예비후보를 초청해 경남교육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에 대한 구상을 듣기 위해 초청간담회를 가졌다.

 

▲단일후보를 위해 함께 수고하신 세 후보께 죄송하고,감사드린다...

오랜시간을 거쳐 어렵게 단일화를 이루었다. 경남도민들의 지엄하고도 막중한 명령과 책임을 느낀다. 그동안 수고하여주신 세 후보님과 선거과정에서 본의 아니게 드린 상처들 또한 넓은 아량으로 용서를 구한다고 말했다.

 

▲경남도민께 드리는 인사말...

37년간 교육 현장에서 근무했는데 최근에 경남 교육이 많이 무너지고 있다. 편향된 정책으로 아이들의 학력수준이 떨어지고 편향된 의식을 가질까 우려돼 출마를 결심했다. 이어 “초등학교 6년 동안 평가시스템이 작동되지 않고 전국 단위의 평가가 없다. 전문가들이 볼 때 학력이 무너진 건 틀림없는데 학력을 평가하는 시스템이 무너진 그 자체가 더 문제”라고 지적했다.

 

▲ 김상권 경남교육감후보(부울경언론연대)  


▲인사∙행정 질서∙자존감 다 무너졌다...

“박 교육감은 지난 8년간 인사질서와 행정질서를 다 무너뜨렸고 공무원들의 자존감마저 무너뜨렸다. 특히 학교 현장에서 행정실과 교무실 간의 갈등 또 우리 교육청의 행정직원 또는 직종 간의 갈등이나 노조 간의 갈등 때문에 학교가 굉장히 어려워하고 있다.

 

▲과도한 평준화 정책이 학력을 떨어뜨렸다...

이 같은 문제의 발단이 ‘과도한 평준화’에 기인하고 있다고 말하고 “평준화 정책의 장점이 있긴 하지만 교육에 있어서 마이너스 요인으로 작용됐다. 학력이 무너지는 것도 과도한 평준화 때문이다. 윤석열 당선자가 예전 수준으로 되돌리겠다는 의지를 보여 기대된다. 자사고, 특목고, 교교 학점제 등이 재검토됐으면 한다”며 “아이들이 경쟁에서 밀려나 열등감과 자괴감을 없애주는 편안한 학교 환경 조성이란 취지는 좋으나 과도한 평준화 정책으로 학력이 떨어져선 안 될 일이다”고 강조했다.

 

▲가슴에 못 밖는 심정으로 3선 불출마 약속...

정치인과 달리 교육자라면 지녀야 할 덕목이 있고 아이들 앞에 부끄러움이 없어야 한다. "혹시 마음이 변할까 봐 대못을 박는 심정으로 3선 불출마를 강조해 놓고도 지금와서 ‘아이톡톡’을 완성하겠다는 명분을 앞세우고 있으나 ‘아이톡톡’ 마저도 문제가 많다. 그것보다 내가 구상해 놓은 지방 간 학력 격차 해소를 위한 디지털 미래 교육 시스템‘이 더 강력한 시너지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들 먹거리 안전한 급식 만들겠다...

아무리 강조해도 부족하다며 최근 환경단체와 한 국회의원 실에서는 낙동강 물로 재배한 농산물에서 독성물질이 검출 됐다고 지적하고 학교 급식에 적신호가 켜졌다. 학생들에게 안전한 급식을 제공하기 위해 어른들이 가장 관심을 가져야 할 게 아이들의 건강이다. 아이들의 건강을 위해 최우선적으로 살필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하겠다.

 

▲ 김상권 경남교육감후보(부울경언론연대)  


▲학부모의 걱정거리 사교육, 디지털 미래교육시스템으로 공교육 활성화...

사교육에 대한 학부모들의 걱정이 많을 것이다. "성적을 걱정하는 부모들이 아이를 학원으로 보내는 악순환에 대해 공교육을 활성화 해 개선할 것”이라며 “그 대안으로 디지털 미래 교육 시스템, 즉 디지털 방송국을 학교에 설치해 유명 강사들의 좋은 컨텐츠를 도입할 것”이다.

 

또한 ‘학교 폭력 매뉴얼’과 관련해 “교육부가 일부 수정해 진행하고 있으나 우선 아이들이 자체적으로 해결토록 하고 인성교육을 병행하는 가운데 별도의 상설기구를 만들어 즉각적인 대응책을 마련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농어촌 학교 활성화 방안’에 대해 “경제논리에 의해 소규모 학교는 통폐합을 해야 한다고 하나 가능한 살려야 된다. 학교가 사라지면 지역이 무너지고 지역민이나 동창회 차원에서도 민감하다.”며 “제대로 공부할 수 있는 인프라가 구축돼 있지 않은 것도 문제인데 학원도 없고, 멀어서 부모님들이 안타까워한다. 귀농하신 분들이 그런 딜레마에 빠지기도 하는데 그 해결방법이 ‘디지털 미래교육시스템’”이라고 강조했다./[부울경언론연대]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Kim Sang-kwon, Candidate of Gyeongnam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nvitational Meeting

 

“Vitalization of high-quality public education through digital future education system”

“All personnel and administrative order have collapsed over the past 8 years.”

 

[Break News = Correspondent Lee Seong-yong] On the 7th, the Busan Gyeonggi Press Solidarity held an invitational meeting to hear about the past, present, and future of Gyeongnam education by inviting Kim Sang-kwon, who was selected as a single candidate for the middle and conservative positions of the Gyeongnam Superintendent of Education.

 

▲I am sorry and grateful to the three candidates who worked together for a single candidate...

After a long time, it was difficult to achieve unification. I feel the solemn and weighty command and responsibility of the people of Gyeongnam. He said that he seeks forgiveness with wide generosity for the three candidates who have worked hard so far and for the wounds he inadvertently inflicted during the election process.

 

▲ Greetings to the residents of Gyeongnam...

I worked in the education field for 37 years, but recently, education in Gyeongnam has been collapsing a lot. He decided to run for office, fearing that the biased policy would lower the educational level of the children and lead to a biased consciousness. He continued, “For 6 years of elementary school, the evaluation system does not work and there is no evaluation at the national level. From the point of view of experts, there is no doubt that academic ability has collapsed, but the collapse of the system that evaluates academic ability itself is more problematic.”

 

▲ Human resources, administrative order, and self-esteem have all collapsed...

 

“Superintendent Park destroyed both personnel and administrative order over the past eight years, and even the self-esteem of public officials. In particular, the school is having a very difficult time because of conflicts between the administrative office and the school office at school sites, conflicts between administrative staff or occupations in our education office, or conflicts between unions.

 

▲ Excessive leveling policy lowered academic ability...

He said that the root of this problem was 'excessive leveling' and said, "Although the leveling policy has advantages, it has been a negative factor in education. The collapse of academic background is also due to excessive standardization. It is expected that Yoon Seok-yeol will show his will to return to the previous level. “I hope that private high schools, special-purpose high schools, and school credit systems will be reviewed.” He emphasized, “It is good to create a comfortable school environment where children are pushed out of the competition and get rid of feelings of inferiority and self-esteem, but it is a matter of not lowering academic ability due to excessive equalization policy.”

 

▲ Promise not to run for the 3rd term...

Unlike politicians, educators should have virtues and should not be ashamed in front of children. “Even though I emphasized not to run for the third term in fear that I might change my mind, I am putting forward the cause of completing ‘i-Talk Talk’, but even ‘I-Talk Talk’ has many problems. The ‘digital future education system for

 

▲ We will make safe meals for children...

Recently, an environmental group and an office of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pointed out that toxic substances were detected in agricultural products grown in the water of the Nakdong River, saying that it is not enough to emphasize it, and a red light was turned on for school lunches. In order to provide safe meals to students, the most important thing adults should pay attention to is the health of children. For the health of children, we will establish a system that can be looked at first.

 

▲Private education, a concern for parents, and revitalization of public education through the digital future education system...

Many parents are concerned about private education. “We will improve public education by activating public education against the vicious cycle of parents who are concerned about their grades sending their children to private academies.” am.

 

In addition, regarding the 'School Violence Manual', he said, "The Ministry of Education is making some revisions, but first, we are considering ways to provide immediate countermeasures by creating a separate permanent body while allowing children to solve their own problems and providing character education at the same time." .

 

Regarding the 'plan to revitalize schools in rural areas,' he said, "According to economic logic, small schools should be consolidated and closed, but they should be saved as much as possible. If the school disappears, the area collapses and the local residents and reunions are also sensitive.” He said, “The problem is that the infrastructure for studying properly is not established, but there are no private academies and it is so far away that parents feel sorry for them. People who have returned to farming sometimes fall into such a dilemma, and the solution is the ‘digital future education system’” he emphasized.

 

제보는 breakgn@naver.com
ⓒ 브레이크뉴스경남.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